f4_o.gif 담양관광안내지도

 

분적(分籍) 과 분관(分貫)
국가에 대한 공훈(功勳)으로 봉군(封君)되었거나 혹은 후손 중에서 어느 파가
다른 지방에 분거(分居)해서 오래 살게 되면 그 지방을 근거로 관적(貫籍)을
새로이 창설하게 되어 자동적으로 분적(分籍)이 이루어지는데,
이를 분적 또는 分貫 이라 하여, 이로 말미암아 새로이 분관되는 선조를
분관조(分貫祖)라 일컫는다.

 

사관(賜貫),  사성(賜姓), 사명(賜名)
옛날에는 나라에 공을 세워 공신(功臣)에 녹훈된 사람이나
다른나라에서 귀화(歸化)해온 사람에게 포상의 표시로서,
국왕(國王)이 본관(本貫)을 내리는 일이 있었는데,
이를 사관(賜貫),  사성(賜姓), 또는  사명(賜名)이라 하였다.
이는 삼국시대 초기부터 있었으며, 특히 고려조에 와서 가장 성행하였다.

 

방조(傍祖)와 족조(族祖)
방조(傍祖)란 6대조(代祖) 이상의 형제를 일컫는 말이다.
족조(族祖)란 방계(傍系)인 무복지조(無服之祖 - 복을 입지 않는 먼 대의 조)
를 말한다.

 

종손(宗孫)과 장손(長孫)
종손(宗孫)이란 종가(宗家)의 맏손자를일컫는 말이며,
장손(長孫)이란 종가가 아닌 차자(次子) 계통 집의 맏손자를 말하고
대종손(大宗孫)은 대종가(大宗家)의 맏손자를 일컫는 말이다.

 

서출(庶出)과 승적(承嫡)
서출(庶出)이란소실(小室)의 소생을 말하며 서자(庶子)또는 그 자손들을가리켜
서얼(庶孼)이라고 하여 조선시대에서는 측실이라고도 한다.
또한 자손에게는 일정한 사회적 제한이 있어서 과거(科擧)에도 문과(文科)의
응시가 금지되었고 무과(武科)나 잡과(雜科), 역과, 의과,율과에 한하여
응시할 수 있었다.
승적(承嫡)이란 서자(庶子)가 적자(嫡子)로 되는 것을 말한다.

 

배위(配位)

배위(配位)란 배우자(配偶者)를 말하는 것으로 비필(妃匹)이라고도 하며,
보첩(輔牒)에는 배(配)자만 기록하고, 본관(本貫) 및 성씨와
4조(四祖 : 부,모,증조,외조) 등을 표시한다.

 

종파(宗派)와 파속(派屬)

종파(宗派)란 지파(支派)에 대한 종가(宗家)의 계통을 말하며,
종파(宗派)로부터 자기가 갈리어 나온 계통을 파속(派屬)이라 한다.

대체로 가문(家門)을 중흥시킨 중시조(中始祖)를 중심으로 파(派)를 설정하며,
직함(職銜), 시호(諡號), 아호(雅號), 세거지명(世居地名), 봉군지명(封君地名)등의
뒤에다 공(公)자를 붙여서 파속을 결정하는 것이 통례이다.

 

경파(京派) 와 향파(鄕派)

종파 宗派의 파속 외에 혈연적 血緣的인 신분을 밝히는 말로 경파
또는 향파 라는 용어를 쓰는 경우가 있는데, 이는 문중 門中에 따라 종파를
초월하여 크게 두 계통으로 구분하는 경우이다.

경파 京派 라 함은 서울 지역에 살면서 대대로 벼슬을 지낸 집안을
포괄적으로 일컫는 말이며, 鄕派 란 시골에서 세거 世居 해온 일족을
가리키는 말이다.

 

문산계 文散階 . 무산계武散階

잡직 雜職 . 토관직 土官職

문산계 文散階 란 문관의 위계제도 位階制度로서 문신 文臣에게 주는 품계이며,

무산계武散階란 무관의 위계제도로서 무신에게 주는 품계이다.

조회 朝會가 있을 때 문관은 동쪽에 품계에 따라 열을 맞춰 선다.
그리고 무관은 서쪽에 서게 됨으로 문관은 동반 東班, 무관은 서반 西班이라고 한다.

잡직 雜職이란 사무를 담당하지 않고 잡직에만 종사하던 관직으로
6품까지만 오를 수 있었으며 정직 正職에 임명될 때는 1품계를 낮추었다.

또한 토관직土官職이란 함경도, 평안도 지방의 토착민들에게 주었던
특수한 관직으로 이들은 이민족 異民族과 지리적으로 가까운 거리에 있고
성격도 대륙적 기질을 띠고 있어 반역할 우려가 있었으므로 중앙관직은
주지 않고 민심을 회유할 목적으로 실시되었다. 이것은 5품까지로 한정되었고
중앙관직으로 임명될 때에는 1품계를 강등하였다.

 

 

증직 贈職 과 영직 影職

증직이란 종친이나 종2품 이상 관원의 부모,조부모, 증조부모 또는 효자,
충신, 학덕이 현저한 사람에게 공이나 덕을 기리러 나라에서 사후 死後에
관지과 품계를 추증 追贈하는 벼슬로 관직 앞에 증 贈 자를 붙인다.

영직이란 실제로 근무하지 않고 이름만 가지고 있는 벼슬로 이를
차함 借銜이라고도 한다.

 

 

 

천거 薦擧 . 음직 蔭職 . 음관 蔭官

천거란 학식과 성행 性行이 뛰어나고 덕망이 높은 사림 중에서 현직고관이나
지방관찰사 등의 추천으로 발탁되어 벼슬길에 나가는 것을 말한다.

음직이란 공신 功臣 또는 현직 당상관 堂上官 - 정3품이상 의 자손들이
과거에 응하지 않고 간단한 시험으로써 관리로 임용되는 것으로 음사 蔭仕
또는 남행 南行이라고도 하여, 특히 음직 출신의 재신 宰臣 - 재상을
음재 蔭宰라 한다.

 

 

음관 蔭官

고려,조선시대에 공신 功臣이나 고위 관원 官員의 음자제 蔭子弟로서
음직 蔭職이 제수 除授된 자, 남행관 南行官이라고도 한다.

음관은 음자제 중 20세 이상된 자를 매년 정월 간단한 특별시험에 의하여
제수되었기 때문에 과거에 의하여 출사 出仕하는 문.무과 文.武科와
구별되었다. 이들은 8.9품의 품관 品官과 녹사 綠事로초임 初任되어
대부분 5품 이상으로 진급되었으나 하위 품관으로 있다가 과거를 통하여
문.무관으로 진출, 출세의 길을 밟는 음관도 있었다. 조선시대에는 일단
음관으로 제수되면 누대 屢代에 걸쳐 그 자손에게 음관직을
전수 傳授할 수가 있었다. 또한 음관으로서 종1품의 실직 實職에 있다가
체거 遞去될 때에는 오위 五衛의 상호군 上護軍 :정3품 , 정2품은
대호군 大護軍:종3품 , 정3품은 부호군 副護軍:정4품  등 실무를 맡지 않는
체아직 遞兒職과 체아록 遞兒錄을 주어 임기가 만료되어 실직에서
일단 물러나 이들의 신분과 생활을 보장하여 주었다.

 

과만 瓜滿

지방관원의 임기를 말하며, 과기 瓜期 또는 과한 瓜限이라고도 한다.

조선시대의 몇 가지 예를 들면 관찰사 觀察使 와 도사 都事는 360일,
수령 守令은 1,800일, 당상관 堂上官과 가족을 동반하지 않은 수령,
훈도 訓道는 900일, 절도사 節度使, 우후 虞侯, 평사 評事는 720일,
가족을 동반하지 않은 첨절제사 僉節制使와 만호 萬戶는 900일이었다.
그러다가 후기에는 관찰사가 24삭 朔, 수령이 30삭 또는 60삭이 되었다.

 

 

경관직 京官職

조선시대 중앙에 있던 관직을 통틀어 이르던 말, 경직 京職 또는
경관 京官이라고도 하였다.

관직을 크게 둘로 나누어 경관직과 지방관직인 외관직 外官職으로 불렸는데
경관직은 서울에 있는 문 文 무 武의 각 아문 衙門, 즉 문관은 종친부 宗親府,
의정부 議政府,육조 六曹, 한성부 漢城府 및 귀후서 歸厚署, 와서 瓦署에
이르기까지이며, 무관은 중추부, 선전청 宣傳廳, , 오위도총부 五衛都摠府에서
각 군영과 아문에 이르기까지였다.

이 밖에도 광주부 廣州府, 강화부 江華附, 개성부 開城府, 수원부 水原府,
춘천부 春川府와 경기전 京基殿:全州, 선원전 璿源殿:永興,
화령전 華寧殿:水原, 장녕전 長寧殿:江華, 만녕전 萬寧殿:江華 및 각 능 陵,
묘 廟, 원 園, 전 殿의 관직은 지방에 있어도 경관직이라 하였다.

 

 

옥당 玉堂과 대간 臺諫

옥당이란 홍문관 弘文館의 별칭이며 홍문관의 부제학 副提學 이하 교리 校理,
부교리 副校理, 수찬 修撰, 부수찬 副修撰, 등 홍문관의 실무에 해당하는
관원의 총칭이다.

대간 臺諫이란 사헌부 司憲府와 사간원 司諫院 관직의 총칭으로
대사헌 大司憲, 집의 執義, 장령 掌令, 지평 持平, 감찰 監察 등과
대사간 大司諫, 헌납 獻納, 정언 正言 등을 말한다.

 

교지 敎旨와 첩지 牒紙

교지란 4품이상 관원 官員의 직첩 職牒:사령관 으로 관고 官誥, 관교 官敎,
또는 고신 告身이라고도 하며, 첩지란 5품 이하 관원 官員의
직첩 職牒을 일컫는 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