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n_a10.gif소쇄원 - 지도
 소쇄원은 양산보(梁山甫, 1503∼1557)가 은사인 정암 조광조(趙光祖, 1482∼1519)가 기묘사화로 능주 로 유배되어 세상을 떠나게 되자 출세에의 뜻을 버리고 자연속에서 숨어 살기 위하여 꾸민 별서정원 (別墅庭園)이다. 주거와의 관계에서 볼때에는하나의 후원(後園)이며, 공간구성과 기능면에서 볼때에 는 입구에 전개된 전원(前園)과 계류를 중심으로 하는 계원(溪園) 그리고 내당(內堂)인 제월당(霽月堂) 을 중심으로 하는 내원(內園)으로 되어 있다.

전원(前園)은 대봉대(待鳳臺)와 상하지(上下池), 물레방아 그리고 애양단(愛陽壇)으로 이루어져 있으 며, 계원(溪園)은 오곡문(五曲門)곁의 담아래에 뚫린 유입구로 부터 오곡암 폭포 그리고 계류를 중심 으로 여기에 광풍각(光風閣)을 곁들이고있다.광풍각의 대하(臺下)에는 석가산(石假山)이 있었다. 이 계 류구역은 유락공간으로서의 기능을 지니고 있다.

내원(內園)구역은 제월당(霽月堂)을 중심으로 하는 공간으로서 당(堂)과 오곡문(五曲門) 사이에는 두 계단으로된 매대(梅臺)가 있으며 여기에는 매화, 동백, 산수유등의 나무와 기타 꽃나무가 심어졌을것 으로 생각된다. 오곡문(五曲門)옆의 오암(鼇岩)은 자라바위라는 이름이 붙여지고 있다.

또 당앞에는 빈 마당이 있고 광풍각 뒷편 언덕에는 복숭아나무가 심어진 도오(桃塢)가 있다. 당시에 이곳에 심어진 식물은 국내종으로 소나무, 대나무, 버들, 단풍, 등나무, 창포, 순채등 7종이고 중국종으 로 매화, 은행, 복숭아, 오동, 벽오동, 장미, 동백, 치자, 대나무, 사계, 국화, 파초등 13종 그리고 일본 산의 철쭉, 인도산의 연꽃등 모두 22종에 이르고 있다.

소쇄원은 1530년(중종 25년)에 양산보가 꾸민 조선시대 대표적 정원의 하나로 제월당(霽月堂), 광풍각 (光風閣), 애양단(愛陽壇), 대봉대(待鳳臺)등10여개의 건물로 이루어졌으나 지금은 몇 남아 있지 않았 다.

제월당(霽月堂)은 '비개인 하늘의 상쾌한 달'이라는 뜻의 주인을 위한 집으로 정면 3 칸, 측면 1칸의 팔 작지붕 건물이며, 광풍각(光風閣)은 '비갠 뒤 해가 뜨며 부는 청량한 바람'이라는 뜻의 손님을 위한 사 랑방으로 1614년 중수한 정면 3칸, 측면 3칸의 역시 팔작지붕 한식이다. 정원의 구조는 크게 애양단(愛陽壇)을 중심으로 입구에 전개된 전원(前園)과 광풍각 (光風閣)과 계류 를 중심으로 하는 계원(溪園) 그리고 내당인 제월당(霽月堂)을 중심으로 하는 내원(內園)으로 구성되 어 있다.

도가적(道家的)인 색채도 풍겨나와 오암(鰲岩), 도오(桃塢), 대봉대(待鳳臺) 등 여러 명칭이 보인다. 제월당에는 하서 김인후(河西 金麟厚)가 쓴「소쇄원사십팔영시(瀟灑園四十八詠詩)」(1548)가 게액 되어 있으며, 1755년(영조31년)에 목판에 새긴「소쇄원도(瀟灑園圖)」가 남아있어 원래의 모습을 알 수 있게 한다.

소쇄원은 1528년 처음 기사가 나온것으로 보아 1530년 전후에 착공한 것으로 보여 진다. 하서 김인후 (河西 金麟厚)가 화순으로 공부하러갈때 소쇄원에서 꼭 쉬었다 갔다는 기록이 있고, 1528년 『소쇄정 즉사(瀟灑亭卽事)』에는 간접적인 기사가 있다.

송강 정철(松江 鄭澈)의 『소쇄원제초정(瀟灑園題草亭)』에는 자기가 태어나던 해(1536)에 소쇄원이 조영된 것이라 하였다. 1542년에는 송순이 양산보의 소쇄원을 도왔다는 기록이있다.

소쇄원은 양산보 개인이 꾸몄다기보다는 당나라 이덕유(李德裕)가 경영하던 평천장 (平泉莊)과 이를 모방한 송순, 김인후등의영향을 크게 받았을 것이다. 1574년 고경명(高敬命)이 쓴 『유서석록(遊瑞石 錄)』에는 소쇄원에 대한 간접적인 언급이 있어당시 소쇄원에 대한 그림을 그릴 수 있다.

<담양군청 홈페이지 참조 - http://www.damyang.jeonnam.kr>